HOME > Community > Album

  9월 극장가,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전월 대비 81.6% 감소…'테넷' 최고 흥행작
  글쓴이 : 김민호     날짜 : 20-10-23 19:30     조회 : 1    

[엑스포츠뉴스 김유진 기자] 9월 극장가 관객 수가 코로나19 바이러스의 재확산으로 인해 전월 대비 81.6% 감소했다.

19일 영화진흥위원회가 발표한 '9월 영화산업결산 발표'에 따르면 9월 전체 관객 수는 전월 대비 66.2%(585만 명) 감소한 299만 명으로 전년 동월 대비로는 79.7%(1174만 명) 줄어든 수치였다. 9월 전체 관객 수로는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이 가동을 시작한 2004년 이후 올해가 최저치였다.

9월 전체 매출액은 260억 원으로 전월 대비로는 66.3%(512억 원), 전년 동월 대비로는 79.1%(984억 원) 감소했다. 2020년 전체 누적 극장 관객 수는 4986만 명으로 전년 대비 70.8%(12089만 명), 전체 누적 매출액은 4243억 원으로 전년 대비 70.7%(10239억 원) 감소했다.

지난 8월 중순 발생한 사랑제일교회발 코로나19 재확산 영향으로 9월 관객 수가 급감했다. 특히 8월 30일부터 수도권의 사회적 거리두기가 2.5단계로 격상된 것이 9월 극장가에 직격탄이 됐다.

지난 6월 영화관 입장료 할인권 배포를 계기로 여름 성수기인 8월까지 한국영화 관객 수 상승세가 이어졌다. 그러나 코로나19 재확산의 영향으로 9월 들어 그 상승세가 꺾였다.

9월 한국영화 관객 수는 136만 명으로 전월 대비 81.6%(602만 명 ), 전년 동월 대비 88.6%(1061만 명) 감소했다.

9월 한국영화 매출액은 115억 원으로 전월 대비 82.2%(532억 원), 전년 동월 대비 88.6%(900억 원) 줄었다. 외국영화는 '테넷'이 9월 102만 명의 관객을 동원한 덕분에 전월 대비 관객 수가 소폭 상승했다.

9월 외국영화 관객 수는 전월 대비 11.8%(18만 명) 늘어난 163만 명이었는데, 전년 대비로는 41.2%(114만 명) 하락했다. 9월 외국영화 매출액은 전월 대비 16.6%(21억 원) 증가한 145억 원으로 전년 동월 대비로는 36.7%(84억 원) 감소했다.

40만 명을 기록했던 8월 17일 다음 날인 8월 18일부터 코로나19 재확산 여파로 관객 수가 감소하기 시작해 9월 22일 3만 9천 명까지 일 관객 수가 떨어졌다.

그러다 추석 연휴 일주일 전인 9월 23일에 '검객'과 '디바'가 개봉하면서 관객 수가 차츰 증가하기 시작했다. 추석 연휴 하루 전날인 9월 29일 '담보'와 '국제수사'가 개봉하면서 당일 관객 수는 25만 명을 기록했고, 추석 연휴 3일째인 10월 2일에 41만 명의 관객을 모아 46일 만에 관객 수 40만 명을 넘어섰다.

극장 총 상영횟수도 9월 들어 감소했다. 지난 8월 15일 전체 극장의 총 상영횟수가 1만 9683회를 기록하면서 평년 수준에 근접했다. 이에 극장 운영 정상화에 대한 기대감도 높아졌으나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상영횟수가 감소해 9월 22일에 8885회까지 떨어졌다. 그러다 추석 연휴가 분기점이 돼 상영횟수가 증가했고, 10월 3일 1만 8221회를 기록했다.


http://n.news.naver.com/entertain/now/article/311/0001215026